Home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막사발  |  11-11-21  |  1,663
동학 학술대회 원로교수의 논평
전북사학회가 주관하고 정읍시와 기념재단이 공동주최해 열린 학술대회는 11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번 학술대회는 특히 우리나라 역사학계의 석학들인 조광 고려대학교 명예교수와 정만조 국민대학교 교수가 ‘동학농민혁명과 국가기념일 제정’에 대해 논평을 해서 화제를 모았는데 매우 주목할 만한 내용으로 다음과 같다.

먼저 고려대 조광 교수는 기념적인 사건의 의미가 큰 비중은 개인의 역사관과 이해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기념일 제정의 기준으로 크게 세 가지로 사건의 중요성, 역사적 특성, 현재적 의미를 들었다. 그리고 사건의 중요성을 다시 첫째, 개별적 사건의 의미가 어떠한가? 예컨대 전국적인가 지역에 국한된 것인가의 여부 둘째, 사건의 분명성으로 다분히 추정적인 날이나 불분명한 날을 피하고 논쟁의 여지가 없는 날짜를 선택해야한다고 하였다. 셋째, 사건의 파급성인데 사건이 외부에 미친 영향 즉, 타 군현과 집단에 끼친 파급효과가 어떠했는가가 중요하다고 하였다.

또 역사적 특성(객관적 사실과 역사적 해석으로 이루어짐)은 첫째, 반 봉건성 둘째, 반제국주의 성격 셋째, 당대인들의 인식이 어떠했는가를 들었다. 마지막으로 현재적 의미는 헌법정신과 연결여부로 헌법에 동학은 나오지 않지만 3.1운동이 언급된 점을 들어 3.1운동의 중심세력인 천도교와 그러한 활동의 원동력이 된 동학농민혁명에 주목해야 하며 첫째, 전국성 둘째, 비교성을 들어 국내·외 기념일을 참고해야 할 것이며 셋째, 꿈과 희망이라는 미래에 대한 전망을 얘기하였다.

정만조 국민대 교수는 기념일은 객관적 기준에 의해 선정해야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시킬 수 있다고 강조하며 기념일 제정에 대한 결정은 학계나 전문가만의 몫은 아니다 라고 못 박아 말했다. 학문적인 것을 다수결로 정하는 것은 곤란하지만 기념일인 경우는 다르다고 강조하며 국민의 의견을 반드시 수렴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다시 말해 학계나 전문가는 근거와 자료를 제시하는데 그쳐야하고 결정은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합의를 도출하는 방안을 제안하였으며 그 방법의 예시로 여론조사를 들었다.

두 원로교수의 이러한 논평은 그 동안 동학농민혁명기념일 제정 논란을 지켜봐오던 중 오랜 침묵을 깨고 언급한 것이어서 더욱 주목되는 바가 크다. 특히 기념일제정에 대한 특별한 기준도 마련되지 않은 채 추진을 성급히 하려했기 때문에 더욱 제정이 어렵게 되었으며 지역 간 갈등만 조장한 작금의 상황을 에둘러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두 원로교수의 이러한 지적은 기념일 제정 업무를 담당한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의 향후 추진일정과 그 제정방안에 대한 시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전글 동학 "역사의 길 걷기" 소감문 
다음글 동학농민혁명 전국학술대회